News 📮

틱톡 '뮤직나이트 아시아 어반비츠'

지난달 29~30일 양일간 틱톡서 개최

"객석 아닌 플랫폼서 공연, 뜻깊은 경험"

"정규앨범 목표… 감성적 음악 선보일 것"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한국 대표로 공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자체만으로 너무 영광입니다.”
래퍼 래원(Layone)이 ‘뮤직나이트 아시아 어반비츠’에 한국 대표로 참여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TikTok)은 지난달 29~30일 양일간 틱톡 뮤직나이트 계정을 통해 라이브 콘서트 ‘뮤직나이트 아시아 어반비츠’를 개최했다. 틱톡 플랫폼을 통해서만 진행됐음에도 전 세계 누적 시청자 수가 14만9000여 명에 달할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래원은 29일에 공연에 참여해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래원은 최근 이데일리와 진행한 서면인터뷰에서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있다면 망설임 없이 또 참여하고 싶다”라며 “코로나19라는 힘든 시기에, 틱톡을 통해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즐길 수 있는 행사가 점점 많아지는 것 같아서 흥미롭고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플랫폼 공연, 내 음악 널리 알릴 기회 

코로나 팬데믹으로 객석이 아닌 플랫폼을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는 건 아티스트에게도 신기한 경험이다.

래원은 “아무래도 관객들을 객석에서 만나면 현장감, 웅장함과 긴장감, 설렘이 바로 와닿을 것”이라며 “하지만 현재 시국이 시국인지라 주로 플랫폼에서 관객들을 만날 수 있는데, 현장감은 좀 떨어져 분위기가 다르지만, 그것만으로도 감지덕지인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래원(사진=아웃리브)
이어 “기술의 발달 덕분에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관객들에게 제 음악을 널리 알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플랫폼을 통해서는 장소, 시간, 언어 등에 한계 없이 지구 반대편에 있는 분들과도 만날 수 있어 뜻깊었다”라고 소회했다.


‘Yay’ 챌린지 영상만 1만5000개… 신기해

래원은 틱톡을 잘 활용하는 스타로 손꼽힌다. 실제로 그는 ‘쇼미디머니9’ 결승전에서 선보였던 ‘Yay’ 음원 중 ‘피리부는 할아버지’ 가사 파트를 활용한 챌린지로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래원은 “틱톡을 잘 활용하는 스타로 생각해 주신다니 부끄럽고 감사하다. 아직은 틱톡 활용 노하우도 없고, 많이 부족한 것 같다”면서 “다만 틱톡을 알게 된 이후부터는 앨범을 낼 때마다 잘 활용하려고 노력해왔다. ‘틱톡’이라는 플랫폼 특성상 자유롭고,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고, 유행이란 것이 본인이 의도한 대로 흘러가기보다 자연스럽게 퍼지는 것 같아서 그냥 부담 없이 즐기며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래원은 “두 달 전쯤 ‘Yay’가 틱톡에서 역주행 중이었는데, 그 흐름을 읽은 윗유와 협업해 다양한 영상을 찍어보기도 하고 유행에 동참해서 불을 더 지펴보았다”라며 “지금 ‘Yay’ 음원을 활용해 전 세계적으로 제작된 틱톡 영상 수가 무려 1만5000개더라. 틱톡을 통해 생각지도 못한 재밌는 일들이 생겨서 정말 신기했고 뿌듯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래원(사진=아웃리브)

애쓰지 챌린지, 가장 기억에 남아

현재 틱톡에는 래원의 ‘피리 부는 할아버지’ 챌린지를 비롯해 수많은 챌린지가 진행되고 있다. 가수들의 신곡 음원을 홍보하기 위한 챌린지는 물론, 환경운동 등 각종 캠페인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된 챌린지 영상이 큰 반향을 얻고 있다.

래원에게 최근 참여한 챌린지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챌린지는 무엇인지 물었다. 래원은 “당연히 애쓰지(ESG) 챌린지”라고 힘주어 말하며 “생활 속에서 지구를 지킬 수 있는 팁들을 담은 가사인 ‘애쓰지송’을 배경 음악으로, 창의적인 필터를 활용해 쉽고 재밌게 ESG 활동을 알릴 수 있었던 챌린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주인공으로 진행됐기도 했고, 영상도 만족스러운 결과물로 나와서 가장 기억에 남는 챌린지”라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도 들어봤다. 래원은 “올해는 정규앨범을 목표로, 곡 개수가 많은 앨범을 준비 중”이라며 “평소 ‘래원’하면 떠오르는 통통 튀는 음원이 아니라, 감성적이고 잔잔한 음원들로 여러분께 다가갈 예정이다. 다가오는 정규앨범 곡을 활용해 곧 틱톡에서 새로운 매력을 어필할 수 있도록 열심히 고민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출처 : 이데일리]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138166629111240&mediaCodeNo=258

코로나19 여파로 지난겨울에서 올여름으로 연기된 ‘해운대 북극곰 축제’가 SNS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해운대해수욕장에 입수하는 대신 가상으로 수영하는 영상을 틱톡(TikTok)에 올리는

‘북극곰 입수 챌린지’가 올해 틱톡 해시태그 챌린지 중 최단 기간, 최다 참여 기록을 경신했다.


참여 영상 7200개 , 1만 가능성

총 조회수도 3000만회 넘어

‘최단 기간, 최다 참여’ 후끈

‘겨울 축제’ 연기 아쉬움 달래

제34회 해운대 북극곰 축제 틱톡 ‘입수 챌린지’에 참여한 틱토커들. 틱톡 캡처

(제34회 해운대 북극곰 축제 틱톡 ‘입수 챌린지’에 참여한 틱토커들. 틱톡 캡처)


14일 SNS 플랫폼 틱톡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북극곰 입수 챌린지에 참여한 영상은 7270개를 넘어섰다. 해시태그 ‘#북극곰입수챌린지’로 등록한 영상이 나흘째 1만 개를 향해 갈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보이는 셈이다. 해당 해시태그가 달린 영상들의 총 조회수도 3000만을 넘긴 상황이다. 지난 11일 시작한 북극곰 입수 챌린지는 이달 20일까지 이어진다.

북극곰 입수 챌린지는 ‘해운대 북극곰 축제’의 전통인 바다 입수를 대체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시도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올여름으로 축제가 연기되자 가상으로 바다에 입수하는 영상을 올리는 행사를 진행한 것이다. 유명 틱토커를 따라 영상을 만들면서 겨울 바다에 들어갈 수 없는 아쉬움을 달래자는 취지가 목적이었다.

이러한 ‘가상 입수’는 예상을 넘어 올해 틱톡 해시태그 챌린지 중 최단기간 최다 참여 기록을 세웠다. 배경 음악도 ‘사운드’ 부문에서 인기 음원으로 순위권에 올랐다. MZ세대뿐만 아니라 다양한 세대가 지속적으로 영상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틱톡 공식 파트너사 ‘윗유’ 관계자는 “보통 6일째를 기준으로 정확한 조회수와 참여 영상 데이터를 내곤 한다”면서도 “현재 추세로는 올해 진행된 틱톡 해시태그 챌린지 중에는 최다 참여 영상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극곰 입수 챌린지가 참여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데다 조회수도 매우 잘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극곰 입수 챌린지는 틱톡 효과를 사용해 간단하게 15초 분량 영상을 만들면 참여할 수 있다. SNS를 활용할 수 있다면 누구나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 ‘북극곰, 뛰어봐!/북극곰, 어디서?/북극곰, 해운대!/북극곰, Let’s go!/뛰어들어봐!’ 가사에 맞춰 15초 동안 자유롭게 춤을 추기만 하면 된다. 파란 수모와 북극곰 탈, 북극곰 발바닥과 불가사리를 골라 영상에 입힐 수도 있다.

한편 올해 북극곰 입수 챌린지와 함께 새롭게 진행되는 ‘북극곰 플로깅 챌린지’는 조기에 신청이 마감됐다. 플로깅(Plogging)은 스웨덴어 ‘Plock Upp(줍다)’에 영어 ‘Walking(걷다)’을 합친 단어로 ‘조깅하며 쓰레기 줍기’를 뜻한다. 환경 보호에 앞장서기 위한 ‘플로깅 챌린지’는 지난 12일 시작해 이달 20일까지 이어진다.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61419375501845 


글로벌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공식 파트너사 ㈜윗유(witU, 대표 차재승)가 국내 브랜드와 틱톡에서 최초로 진행된 라이브커머스 방송 ‘홀리몰리 라이브 마켓’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윗유는 지난 19일 틱톡을 통해 소속 틱톡커 17명이 참여한 ‘홀리몰리 라이브 마켓’을 진행했다. ‘홀리몰리 라이브 마켓’은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동영상 스트리밍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 방송이다. 특히 세계 최대 규모의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국내 브랜드와 라이브커머스 방송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번 ‘홀리몰리 라이브 마켓’에는 △피자헛 △챔피온 △널디 △캐치미패치 등 4개 브랜드가 참여했다. 해당 브랜드 상품으로 라이브커머스 방송을 진행한 윗유 소속 틱톡커는 △동주쓰(팔로워 780만명) △닥터후(팔로워 350만명) △꼰야(팔로워 190만명) △윤mini(팔로워 180만명) △또솔(팔로워 170만명) △채채(팔로워 150만명) △강예찬(팔로워 80만명) 등 17명이다.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의 적극적인 홍보와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상품 구성 등에 힘입어 이날 윗유의 라이브커머스의 누적 시청자는 4개 브랜드 합산 23만명(60분 방송 기준)에 달했다. 특히 트러블 스팟패치 브랜드 ‘캐치미패치’는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고, ‘피자헛’의 경우 12월 동시간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홀리몰리 라이브 마켓’에 참여한 틱톡커들의 소속사인 윗유는 틱톡의 공식 파트너 회사로, 240만 팔로워를 보유한 틱톡커가 설립한 것이 특징이다. 윗유는 틱톡 플랫폼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틱톡 마케팅 사례를 만들고 있으며, 특히 30명 이상의 소속 인기 틱톡커들과 해시태그 챌린지, 브랜디드 콘텐츠, 음원 제작 등을 통해 MZ세대에게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윗유는 현재 틱톡커를 활용한 브랜드 계정 운영 및 다양한 IP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차재승 윗유 대표는 "이번 ‘홀리몰리 라이브 마켓’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이유로 온라인 쇼핑 비중이 늘어난 트렌드를 반영하여 팬들에게 검증된 브랜드의 제품을 소개하고 조금이라도 더 나은 혜택을 드리기 위해 브랜드 및 틱톡커 선정, 상품 구성 등에서 심혈을 기울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틱톡커뿐만 아니라 팬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라이브커머스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TikTok For Business 공식 광고 대행사인 윗유는 2021년 소속 크리에이터들의 라이브커머스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숏폼 콘텐츠로 1020세대 마음에 안착, ‘틱톡 챌린지’로 성공 마케팅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틱톡과 오는 18일까지 진행하는 ‘한돈착착챌린지’에 아이돌 썸이 참여하는 등 펀슈머 세대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제공=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동영상 플랫폼 틱톡과 함께 진행하는 ‘한돈착착챌린지’가 지난달 29일 시작된 후 7일 만에 조회수는 2100만회, 게시물 5300개 이상을 돌파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한돈착착챌린지’는 다릿살 재고 적체와 ASF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을 즐거운 마음으로 극복하고자 1020 MZ세대 대상 펀마케팅 일환으로 시작됐다. 1020 세대에게 비대면으로 한돈 다릿살 홍보하고자 농축산업계 최초로 추진됐다.

챌린지 콘텐츠로는 한돈 TVCF의 시즐 사운드인‘착착’을 챌린지 음원을 적용해 특유의 중독성으로 국내 남녀노소는 물론 외국인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틱톡이 숏폼(Shot-form) 플랫폼으로서 성공을 거둔 대표적인 요인인 댄스 또한 한돈 다리를 연상케 하는 쉬운 안무로 구성해 세대 구분 없이 쉽게 즐길 수 있게 구성했다.

동주쓰(6.6M 팔로워), 닥터후(3.1M 팔로워), 꼰야(1.7M 팔로워)와 같은 유명 틱톡커 뿐만 아니라 아이돌 썸(XUM) 등이 챌린지에 참여하며 본격적으로 시작한지 7일차인 4일 챌린지 페이지 조회수는 2100만회, 사운드 활용 비디오는 5348건이 게재됐다. 한돈자조금 측은 “이는 유사 기간 비슷한 수준으로 펼쳐진 타사 챌린지 대비 뚜렷하게 높은 수치로, 관련 업계는 ‘한돈착착챌린지’의 성공 요인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돈자조금 관계자는 “한돈에 대한 충성도가 낮은 젊은 타깃에게 임팩트를 주기 위해 수개월 전부터 꼼꼼히 기획했다”며 “틱톡은 젊은 층에게도 인기가 있지만 부모세대인 40대의 이용도가 높아 실제 소비와 연계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한돈자조금 한돈착착챌린지는 오는 18일까지 진행되며, 한돈 농가 응원메시지와 필수 해시태그인 #한돈착착챌린지와 #한돈을 기재해 전체공개한 챌린지 참여자들 중 50명을 선정해 소정의 상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http://www.kukinews.com/newsView/kuk202011050017